가산금리 (스프레드) 뜻, 가산금리예시1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가산금리 (스프레드) 뜻


가산금리 (스프레드) 란?


가산금리(또는 스프레드)는 신용 등의 차이에 따라 기준 금리에 다르게 더해지는 이자율을 의미합니다. 예를 들어, 은행이 대출 이자율을 결정할 때는 고객의 신용 위험에 따라 자금 이용 비율에 더해지는 이자율을 참고합니다. 반면에 만기가 길어질수록 더해지는 이자율을 기간 스프레드(기간 스프레드)라고 합니다. 이 역시 스프레드의 일종입니다. 일반적으로 신용 등급이 높을수록 스프레드는 낮고, 신용 등급이 낮을수록 스프레드가 큽니다.

반면에 채권 시장에서는 비교 대상 금융 상품의 기준 이자율과의 차이를 스프레드라고 합니다. 일반적으로 해외에서 채권을 발행할 때는 같은 만기의 미국 국채나 LIBOR(런던 은행간 금리)를 기준 이자율로 사용하고, 신용 등급에 따라 추가 이자율을 붙입니다. 실제로 1997년 외환 위기때 한국은 해외 차입시 스프레드가 높아지는 경험을 했습니다. 스프레드는 기준 이자율로부터의 차이를 보여주는데, 일반적으로 베이시스 포인트(basis points, bp)로 표현됩니다. 예를 들어 0.5%의 이자율 차이는 50bp로 표현되고, 1%는 100bp로 표현됩니다.





가산금리예시

가산금리(또는 스프레드)는 신용 등의 차이에 따라 기준 금리에 다르게 더해지는 이자율을 의미합니다. 예를 들어, 은행이 대출 이자율을 결정할 때는 고객의 신용 위험에 따라 자금 이용 비율에 더해지는 이자율을 참고합니다. 반면에 만기가 길어질수록 더해지는 이자율을 기간 스프레드(기간 스프레드)라고 합니다. 이 역시 스프레드의 일종입니다. 일반적으로 신용 등급이 높을수록 스프레드는 낮고, 신용 등급이 낮을수록 스프레드가 큽니다.


예를 들어, 회사 A와 회사 B가 같은 기간의 대출을 받기 위해 은행에 대출을 신청합니다.

그런데 회사 A의 신용 등급이 높아 신뢰도가 높으므로 스프레드가 낮게 적용됩니다. 반면에 회사 B는 신용 등급이 낮아 신뢰도가 낮기 때문에 스프레드가 더 크게 적용됩니다. 그 결과 회사 A는 더 낮은 이자율로 대출을 받을 수 있고, 회사 B는 더 높은 이자율로 대출을 받게 됩니다. 이렇게 스프레드는 기업들의 신용 등급에 따라 다르게 적용되어 대출 이자율이 결정됩니다.